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피트니스월드의 유부빌더입니다. 오늘은 다이어트 고정관념 깨트리기 제3탄 '다이어트 성공하기 위해 칼로리 계산 필수적인걸까?' 입니다. 어쩌면 관련 전문가들이 펄쩍(?) 뛸지도 모르지만 과감히(?) 소신껏 글을 적어 보겠습니다.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 '칼로리'는 거역할 수 없는 신(god)적인 존재 입니다. 나에게 10kg의 노란색 쌕쌕 알갱이가 더 있는 것은 내가 남들보다 9000kcal를 더 먹는 죄를 지었기 때문이라고 단순히 생각합니다.



그래서 다이어트를 시작하면 너나 할 거 없이 내가 얼마나 먹고, 얼마나 쓰고 있는지 일일히 적기 시작하고, 얼마나 적게 먹고 얼마나 많이 움직여야 할 지 계산기와 덧셈-뺄셈 씨름을 시작합니다.

다이어트를 성공하기 위해 이런 복잡한 칼로리 계산이 꼭 필요할까요?



다이어터들의 필수코스, 칼로리 계산


다이어트를 시작하면 너나 할 거 없이 덧셈 뺄셈을 시작합니다. 인터넷을 돌아다니며 '쌀밥 한공기, 닭가슴살 한 덩이(?), 고등어 한 토막, 콩나물 한접시, 미역국 한그릇, 김치 한접시'의 칼로리를 찾아 적어 놓습니다. 그리고 내가 얼마나 움직였는지를 계산하여 오늘 뱃살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줄였는지를 예측하려 합니다.


칼로리 계산, 얼마나 정확하게 할 수 있는데?


자 그럼 칼로리 계산을 얼마나 정확하게 할 수 있을까요? 제가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져 보겠습니다.

닭가슴살 100g이라는 것이 어느정도 일까요? 고등어 한 토막은 얼만큼 일까요? 미역국 한 그릇의 '한 그릇'은 얼만큼 일까요? 미역만 넣고 끓인 미역국과 기름이 많은 부위의 소고기를 넣고 끓인 소고기 미역국의 칼로리는 같을까요? 계란말이 한 접시에 계란은 몇개나 들어갈까요?

내가 하루동안 사용하는 칼로리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기초대사량이 밥을 잘 먹을 때와 살 뺀다고 쫄쫄 굶을 때 과연 똑같을까요? '걸어서 출근하고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면 '자가용을 타고 출근하고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를 이용한 경우'에 비하여 얼마나 많은 칼로리를 사용 한 걸까요?  


이 질문에 정확히 대답해줄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요? 정확한 숫자를 떠나서 이런 차이가 과연 얼마나 큰 차이를 보일 지 예측할 수 있을까요? 나는 열심히 인터넷을 뒤지면서 내가 먹고 사용한 칼로리를 덧셈, 뺄셈을 하고는 있지만 이 계산은 800원짜리 두부 한 모를 사기위해 1000원을 내고 200원을 거슬러 받는 것 처럼 정확한 계산이 어렵다는 겁니다.


칼로리, 그 안에 함정이 있다.

 
우리가 알기에 탄수화물과 단백질은 g당 4kcal, 지방은 g당 9kcal를 낸다고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우리 몸 밖에 박사님들의 실험실에서의 이야기 입니다.

내가 먹은 것들이 몸속에 들어오면 실험실에서 와는 얘기가 달라집니다. 단백질은 저장되고 사용되는 과정에서 탄수화물, 지방에 비해 더 많은 칼로리를 사용하게 합니다.[각주:1] 또 설탕과 지방은 마치 마약과도 같이 작용을 하여 그 맛을 잊지 못하게 우리의 머릿속에 잘 지워지지 않는 흉터를 남기며 그 맛을 계속 찾게 만듭니다.

칼로리의 함정(?)에 관하여 박용우 선생님의 책인 '살빼고 싶다면? 원시인처럼 먹고 움직여라!' 에 아주 적절한 표현이 있습니다.


과학 실험을 한다고 생각해 보자. 1kg의 납으로 만든 공과 1kg의 솜 덩어리를 진공 상태에서 떨어뜨리면 어떤 것이 먼저 떨어질까? 교과서를 다시 펼칠 필요도 없이 두 가지가 동시에 떨어진다.

그렇다면 납과 솜을 한강다리 위에서 떨어뜨리면? 결과는 납으로 만든 공이 먼저 떨어진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공기 저항이 있기 때문이다.

칼로리의 개념도 이와 비슷하다. 음식을 실험실 안에서 태우면 계산한 것과 똑같은 칼로리가 나온다. ...하지만 이 2가지 음식이 몸 안으로 들어와 소화-흡수돼 대사되는 과정에서는 '공기 저항'이 떨어지는 물체가 떨어지는 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거서럼 다른 요소가 작용해 실제로 몸에 흡수되는 칼로리가 달라진다...


  


칼로리, 물론 중요하지만 그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칼로리, 물론 중요합니다!!! 사실 저도 무언가를 고르기 전에 칼로리를 확인하곤 합니다.[각주:2] 하지만 오로지 칼로리 계산 만으로 살 빼는데 이롭고 해롭다는 단편적인 믿음은 다양한 오류에 부딪히게 됩니다.

우리가 칼로리에 관하여 정말 알아야 할 것은 내가 먹은 모든 음식의 칼로리를 일일히 계산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덜먹고 많이 움직여서 소비량이 섭취량보다 많아야 한다는 다이어트의 기본 원리이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박용우 선생님의 말씀을 인용해 봅니다.

내 몸과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0칼로리의 제로콜라보다 90칼로리의 저지방 우유 한잔이 더 도움이 될 수 있다




PS : 비만 치료에서 식사일기는 매우 중요합니다. 저도 진료실에서 식사일기를 작성하도록 교육합니다. 이 글에서 말하는 것은 식사 일기가 무의미 하다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칼로리에만 얽매이지 말라는 말을 하는 것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1. 단백질의 식사 후 열발생이 사실은 큰 의미가 없다는 주장도 만만치는 않습니다. [본문으로]
  2. 또한 영양 구성 성분도 꼭 확인합니다. [본문으로]
 
버튼을 통해 피트니스월드의 글을 편히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용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마지막 한마디의 포스가...

    제로 콜라보다 우유가 더 좋다.. 오오오오옷...

    정말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일침이에요!!!!

    2010.03.22 07:33
  2. BlogIcon 달려라꼴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직원들도 갖가지 음식들의 칼로리를 어찌나 잘도 알고 있는지 엄청 신기했더랍니다.
    그러나 일단 든든히 잘먹고 열심히 돌아다니며 운동하는 것이
    건강으로 위한 다이어트로선 최선의 방법이었군요 ^^

    2010.03.22 07:34
  3. BlogIcon 용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자랑질을 빼먹었네...

    전 오픈캐스트의 왕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3.22 07:40
  4. BlogIcon 악랄가츠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로리 꼬박꼬박 계산하며 다이어트하는 사람치고 성공한 사람을 못 봤지 말입니다! ㅎㅎ

    2010.03.22 08:04
  5. BlogIcon 깜신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하고 가는 1인 : )

    2010.03.22 08:24
  6. BlogIcon 흰소를 타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옹... 왜 전 저 문구가 기억이 안날까요 --;;;
    분명히 다 읽었는데 OTL
    칼로리 계산 저도 뭐 별로 해본적 없습니다. ㅎ

    2010.03.22 08:51
  7.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3.22 09:12
  8. BlogIcon 푸샵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로리 다이어트법이란게 있었죠. 일정한 칼로리 내에서는 아무거나 먹어도 된다는. ㅜㅜ. 뭐~ 이런 다이어트법을 식품영양학교수가 TV에 나와 좋다고 떠들어대는 걸 본적이 있는데~ 할말이 없어진다는...악랄가츠님의 말씀처럼 칼로리 따져서 먹는 사람치고 성공하는 케이스는 못본듯합니다. 그거 금방 지쳐버리거든요. 스트레스 받아서~ ㅎㅎ. 행복하고, 건강한 한주 시작하세요. 유부빌더님~

    2010.03.22 10:00
    • BlogIcon 몸짱의사  수정/삭제

      음...그 사람들 말대로라면 사탕 한 바가지와 정상식사 한끼가 똑같다는 거네요.....ㅋ

      푸샵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03.22 18:30 신고
    • BlogIcon 푸샵  수정/삭제

      네~ 뭐 물론 사탕 한반가지를 먹지는 않겠지만, 초콜릿부터 시작해서 과자..뭐 이런 거 저런 거 다 합해서 일일 칼로리만 맞추면 장땡입니다. 이런 논리였는데 문고판 책도 있다는 ㅜㅜ. 남은 시간 마무리 잘하세요. 유부빌더님~ 눈이 와서 좋네여. ㅋㅋㅋㅋ

      2010.03.22 19:22
  9. BlogIcon DJ야루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햐 진짜 일침을 가하는 포스팅이네요.
    제 주변에도 어떤 친구보면 다이어트땜에 칼로리만 엄청 따지는 친구가 있는데 참 어이없더라구요.
    운동은 코딱지 만큼도 안하면서, 이건 칼로리가 어쨰서 살쪄, 이것도 칼로리가 어쨌다고 살쪄...

    그러면서 그러더라구요.. "아 나는 왜이리 살이 안빠질까.."

    아오 이포스팅 그 친구가 꼭 봤으면 좋겠네요ㅋㅋㅋ

    2010.03.22 10:26
  10. BlogIcon White Ra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엔 칼로리 계산을 정말 엄청 했답니다.
    아예 칼로리를 정해놓고, 그 칼로리에 맞게 식단을 짜놓고 스케쥴대로 식사했던 적도 있어요.
    식사를 하면서 칼로리를 따지기보단, 필요 칼로리대로 식단을 짰던 건데,
    이게 다이어트 초기엔 도움이 되지만, 점점 사람을 지치게 만든다는 단점이 있다랄까요.

    먹고 싶은 음식을 꾸욱 참아야만 하니까요. 피자 한 조각의 열량을 떠올리며, 한판을 시켜놓고도 한 조각만 먹는 경우도 있고..ㅠㅠ.

    그런데 어느 정도 운동상황이 지속된 후, 기초 대사량을 늘려놓으면 그때부턴 칼로리 계산이 무의미해지는 것 같아요.
    몸무게 변화가 전혀 없다는 걸 알았거든요. 덜 먹든, 더 먹든..^^.

    그래서 제가 주위에게 권하는 것은,
    다이어트 시작 초기 3개월은 필요 칼로리대로 식단을 짜서 조절하다가,
    3개월이 지나면 먹고 싶은 음식은 먹으면서 운동량을 좀더 늘리라고 한답니다.

    3개월 정도면 운동이 습관으로 자리잡게 되고, 운동량을 좀더 늘린다고 해서 힘들거나 하지 않을 시기이니 말이죠.

    또한 복근을 늘리면,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이 느껴저서 더 먹고 싶어도 못 먹는 상태가 되니...3개월 후엔 칼로리 계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더군요. 몸이 알아서 식사량을 조절해 준다랄까요..^^

    2010.03.22 23:05
  11. BlogIcon 오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항상의문이었습니다..
    칼로리 측정에 대한 기준에서 부터.. 개인의 활동습관에 따른 소모량,
    체질에 따라.. 다 다른데 그걸 수치화해서 어떻게 다이어트를 한다는지요..
    정량화해서 도움은 되겠지만 칼로리 지식이 많다고 살빠지는건 아닌건 같더라고요

    2010.03.23 10:31
  12. BlogIcon 라이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정도 크기의 햄버거를 먹는다면.. 어휴...
    칼로리와 운동의 상관관계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10.03.23 11:51 신고

BLOG main image
당산역 정형외과 박상준의원 공식 블로그
영등포 당산 당산역 정형외과, 피부미용 박상준의원 공식 블로그, 공식 홈페이지 http://www.drparkclinic.com
by 몸짱의사
Add to Googl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71)
박상준원장 (376)
유튜브 (3)
박상준의원 (212)
나긋나긋옹 (8)
김라인트레이너 (14)
트레이너강 (91)
지난글 (58)
  • 8,906,222
  • 76419
TNM Media textcube get rss

당산역 정형외과 박상준의원 공식 블로그

몸짱의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몸짱의사. All rights reserved.

TNM Media
몸짱의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