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도비만이 될 정도로 증가한 체중은 마치 늘어나버린 고무줄 또는 용수철이 아닐까요?